보건복지부 로고.png

2018 국정감사 - 보건복지부 (2018.10.10~11.)

장정숙의원.jpg

민주평화당  장정숙 의원

'연구중심병원 의혹에 대한 어설픈 보건복지부 해명', 추가증거 나와

국정감사 실황 VR영상 

[비디오 영상] 10월14일 대보건복지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장정숙의원(민주평화당)이 보건사회진흥원을 대상으로 연구중심 병원의 비리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촬영: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공동취재단, 실버피아온라인 강세호 발행인 (실황녹화중계로 편집하지 않습니다.)   

장정숙1.png
[그림] 장정숙 의원이 추가 제기한 연구중심병원  의혹자료로 K병원이 보건복지부 공무원 H씨에게 제공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연구중심병원 의혹에 대한 추가 의혹 내용 나와'

연구중심병원에 대한 관리책임문제

​특별감사요구 필요 

난 13일  본부가 보도한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민주평화당 장정숙 의원이 제기한 연구중심병원 의혹에 대하여 16일 열린 보건복지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추가의혹을 제기하여 화제이다  

보건복지부는 글로벌 수준의 연구역량 확보 및 사업화 성과 창출을 위해 2014년부터 2026년까지 총 4,713억원의 예산을 들여 연구중심병원을 육성하고 있다.  현재까지 10개의 지정기관(가천길병원, 경북대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고려대 구로병원, 분당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아주대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에서  장정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비례대표)은 지난 10월 11일 국정감사에서 연구중심병원 사업부실, 비위문제에 대한 특별조사 과정·결과 부실문제에 대한 질의를 하였다.  연구중심병원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해명이 있었지만 추가적인 의혹이 나왔다.

먼저 연구중심병원 선정과정에서 지난 10월 1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연구중심병원 선정 과정에 보건복지부 장관은 문제가 없다고 답변 하였으나, 선정과정에  미심쩍은 면이 있어서. 감사를 보내면서 집중적으로 요청했다. 

 

당시 박능후 장관은 '현재까지 들어간 것은 선정과정은 부정이 없는 것으로 보고가 되어왔다.  정보자체가 일반적인 정보였기 때문이다.  선정과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