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따라 시간여행  제1편

1935년대,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VR360 비디오]1935년대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노래 조용필), 자료영상: 성남 행복봉사단 (단장 이기식), 봉사기관: 실버릿지판교

프로그램 진행자를 위한 네레이션

어르신들 안녕하세요?

오늘 프로그램 시간에는 머리에 투구같은 것을 쓰시고 젊으실 때 자주 들으셨던 유명한 가수들의 아름다운 음악을 들어보겠습니다.

 

첫 번째 들으실 곡목은 어르신들이 아주 어렸던 시절인 1935년대의 ‘목포의 눈물’입니다.

 

목포의 눈물 기억하시나요?

네 기억하신다구요?

처음 가사가 어떻게 시작하나요?

아하, 가사는 생각안났다구요?

‘사공의 뱃노래, 가물을 거어리이며’ 이렇게 시작되는 노래입니다.

 

먼저 노래를 VR 투구 영상과 함께 들어보시지요.

 

[진행자]VR헤드세트를 어르신의 머리에 씌워드리고 제1편 목포의 눈물을 찾아 노래를 들을 수 있도록 해 드린다

 

{VR헤드세트에서 제1편 ‘목포의 눈물’이 흘러나온다}

 

어르신 노래 잘 들어보셨어요?

이 노래의 목소리의 주인공은 유명한 조용필이라는 가수입니다. 배경 화면에 나오는 멋있는 남자들은 성남에 있는 행복봉사단 (단장 이기식)의  아코디안 연주 내용입니다.

 

〈목포의 눈물〉은 일본의 식민지 시대에 있던 1935년 이난영이라는 유명한 가수가 처음 부른 뒤 오랫동안 여러 가수들이 즐겨 부르는 한국의 대표적인 트로트 곡입니다. 

 

어르신들, 혹시 이 노래의 작사자와 작곡자는 누구인지 알고 싶으세요?

네 바로 작사자는 문일석 님, 작곡자는 손목인 님 입니다.

 

와세다 대학 출신의 20대 무명 시인이었던 문일석님은 1935년 조선일보가 오케레코드와 함께 향토 신민요 노랫말을 공모하자 〈목포의 사랑〉이라는 제목으로 응모하여 1등에 당선되었습니다.

 

흥행의 귀재로 불렸던 오케레코드의 사장 이철 님이 제목을 〈목포의 눈물〉로 바꾸어 가지고 오면서 남인수님이 취입하려 했던 갈매기 우는 항구 라는 곡이 당선되어 "본인이 제목을 바꾼 가사(목포의 사랑)를 붙이면 어떨까?" 하여서 작곡가 손목인님의 곡을 입혀 취입을 해서 대히트를 기록했습니다.

 

가수는 목포 출신의 신인으로 당시 나이 십대 후반이었던 이난영이었습니다. 이난영 특유의 비음과 흐느끼는 듯한 창법에는 남도 판소리 가락과 같은 한이 스며 있다는 평이 있었습니다.

 

결국 이 노래는 이난영의 대표곡이 되었고 이난영의 또다른 노래 '목포는 항구다'와 함께 목포를 대표하는 향토색 짙은 곡으로 남아있습니다.

 

'목포의 애국가'로까지 불리기도 하고, 목포 출신의 대표적 정치인이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애창곡이기도 했습니다. 또한 호남 지역을 연고로 했던 프로 야구팀 해태 타이거즈의 응원가로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노래의 가사와 곡조는 매우 애잔하여 목포항을 배경으로 이별의 끝없는 아픔과 서러움을 그리고 있습니다. 깊은 한과 울분이 숨겨진 〈목포의 눈물〉은 나라 잃은 슬픔을 달래주는 상징적인 곡이었기에 국민적인 인기를 얻을 수 있었다는 해석이 있습니다. '한국가요사에서 불후의 명작'이라는 찬사가 있을 만큼 오랫동안 사랑받아왔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백만인클럽과 실버피아온라인이 제작했으며, 노인장기요양 어르신들을 위한 급식전문 유통기업 푸드머스의 후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어르신들 다음 주에 듣고 싶으신 노래 있으시면 신청해 주세요.

VR DJ 강세호 박사가 어르신들에게 친히 보내주실 겁니다. 

(프로그램 제작 2018.4.23., 신청하신 기관에게는 매주 1회 발송해 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나이드신 어르신들의 회상테라피 기법을 사용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어르신들에게 드릴 키워드: 목포의 눈물, 이난영, 목포는 항구다, 목포의 애국가, 1935년

​풀무원 급식전문유통기업, 푸드머스, '장기요양 하늘을 날다'

이동전화: 010-5267-3806

VR 프로그램 신청하기 

프로그램 활동계획서 및 진행자 네레이션

제  호: 실버피아온라인

발행회사명: 유니실버(주) 

발행인:강세호

편집인:강세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은경

주소: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상현로 27, 175동 1203호 (상현동)

전화: 031-718-5811, 팩스:0303-3444-0647, 

이메일:silverwill@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126-81-46423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기 아51443    

등록연월일:  2016.12.07   최종 발행일: 2020.10.18

홈페이지: http://www.silverpiaonline.com  

Copyright ⓒ 2017,2018, 2019, 2020 실버피아온라인 . All rights reserved.

실버피아온라인은 민간장기요양인의 권익보호를 제외한 부단복제와 게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