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장정숙보도자료3.png
360.jpg

2019 국정감사 스타 - 보건복지상임위 장정숙 의원

'공정한 사회구현을 위해 '달리는 국회의원'

공포의 비리발굴 전문가에서 대안제시 전문가 까지!

​공공정책시민감시단, 올해의 국감스타 '장정숙 의원' 선정 

[영상] 식약청 국정감사에서 이의경 식약처장에게 '인보사 투여환자 검사 0명' 등 부적절 행정을 질의하고 있는 장정숙 의원 (자료 출처: 일요서울 TV)

​지난 10월2일부터 시작된 2019 국정감사는  10월21일로 막을 내렸다.  2019 국정감사는 한 마디로 '민의 실정' 국정감사라고 말할 수 있다.  그 이유는 국정감사 내내 조국사퇴와 조국수호, 검찰개혁과 공수처 반대의 거친 정쟁의 이슈로 덮힌 얼룩진 민생실종 국정감사로 전락하고 말았기 때문이다.   국민의 대표가 모인 국회에서 국민의 민생을 염려하는 소리는 사라진 지 오래이다.

 

   이런 혼탁한 국정감사에서도 민생을 염려하고 공정한 사회를 위해 힘쓴 국회의원이 있어 화제이다.  화제의 인물은 보건복지상임위 장정숙의원 ( '대안신당' 소속)이다.   장정숙 의원에게는 2018년 국감에서 여러 언론들로부터  '비리발굴 전문가'와 '대안제시 전문가'라는 애칭이 붙혀졌다.   정치현장에서는 '꽉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한번 잡으면 절대 놓치 않는다'는 장의원의 평소 의정활동을 한단어로 잘 보여주고 있는 별명으로 보인다.

  장의원의 '비리발굴 전문가' 별명은 그냥 붙혀진 것이 아니다.  이미 2018년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 모 산하기관에서 연구중심병원 선정 과정에서 굴지의 병원과 보건복지부 공무원이 결탁된 뇌물 공여사건을 꽉치처럼 파헤쳐 부정의 주역인 보건복지부 H국장을 법정에 세위 실형을 살게 하였다.  이번 2019년 국정감사에서도 종합감사 마지막 날 전례없이 밤11시를 넘기며 제7차 질의까지 이끌어낸 '꽉지'의 주역은 바로 장정숙의원이었다.   증인으로 참석한 식약처 이의경 처장을 상대로 하여 전날 '인보사 투여환자 검사 0명' 질의에 더하여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일본산 가공식품 33개 품목에서 방사능 중복검출 은폐 의혹'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며 '꽉쥐' 근성을 발휘하였다. 

민생을 염려하는 대안제시 전문가

​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조국정국을 이슈로 정쟁을 일삼고 있었던 2019 국정감사 정국에서 장정숙 의원의  국정감사 활동은 한 마디로 '민생중심'이었다.   장의원의 주요 2019 국정감사 질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국민의 생활과 관련한 다채로운 민내용들이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합동점검 무용지물 고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과태료 지난 5년간 1,448억, 단속건수는 151만건, 1년새 과태료 5.4배, 단속건수 4.7배 폭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