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장기요양라이브 방송 - 달리는 장기요양

민주노총과 언론의 마녀사냥식 횡포의 피해자, 세비앙 실버홈 시설장 인터뷰 

[VR360영상] 세비앙 실버홈 손영춘 시설장과의 인터뷰 

유튜브 장기요양라이브방송

달리는 장기요양

진행: 한국백반인클럽 이성윤 상근부회장입니다.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난 2014년 11월부터 시작된 장기요양라이브 방송, 달리는 장기요양,

2019년 새해를 맞이하여 유튜브에서 달리는 장기요양을 계속합니다.

오늘 2019년 첫방송으로 그동안 민주노총과 언론, 국회에서까지 노인요양시설 비리의 온상으로 마녀사냥의 대상이 된 성남 세비앙실버홈 손영춘 원장님을 수튜디오에 모셨습니다.

 

앵커:

손영춘 원장님, 안녕하세요? 그동안 건강이 안 좋으셨는지 헬쓱하시네요?

 

손영춘 원장:

달리는 장기요양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지난 해 6월부터 시작된 우리 시설의 폐업과 관련하여 노동조합과 언론, 심지어 국회에서까지 비난의 화살로 죽음 직전에 이르는 어려움을 겪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앵커:

원장님, 정말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아직 폐업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조만간 폐업이 이루어질 수도 있다는 소식이 있더군요? 간단하게 지금까지 진행된 내용을 설명해주시겠습니까?

 

손영춘 원장:

지난 해 6월 폐업 발표와 폐업 신청을 했습니다.  폐업을 위한 조건인 보호자 전원조치는 지난해 9월말 입소어르신 156명중 153명의 전원이 안전하게 이루어 졌고, 그 후 근 4 개월째인 현재 3명의 어르신이 전원을 거부하고 계십니다. 그 거부사유는 폐업의 조건인 전체 입소자 전원을 빌미로 알박기식 협박을 하며 로 근 1억원에 가까운 부당하고 불법적인 금품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입소하신 부모님을 팔아서 금품을 요구하는 패륜아에 가까운 사람들도 아직 이사회에 있다는 것이 슬프군요.

오늘은 공영방송인 KBS에서 민주노총의 일방적인 말만 듣고, 이미 오늘밤 김제동 등 두 차례 방송을 통해 마타도어식 가짜뉴스를 방송해 놓고, 또다시 세 번째 추적 60분에서 똑 같은 질문서를 가지고 재탱 삼탕 취재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 손영춘 원장님을 모시고 KBS 등 언론들이 주로 질문하는 요점을 정리하여 원장님과 대회를 나누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첫 번째 세비앙 실버홈과 관련된 비리 의혹에 대한 것입니다.

 

첫 번째, KBS는 의사의 처방 없이 의료 행위(위너프페리주 등의 의약품 투여, 콧줄 교체 등)를 하고 보호자들에게 현금을 받은 것에 대한 입장을 문의하였습니다.

 

손영춘 원장:

정말 노인요양시설의 상황을 전혀 모르는 민주노총의 근거없는 일방적인 주장입니다.

→ 노인장기요양원은 촉탁의사제도가 있습니다. 촉탁의사제도는 일반적으로 요양원을 월 2회 방문하는 것이 촉탁의사제도인데 세비앙실버홈은 촉탁의사가 월6회 방문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촉탁의사의 처방에 의해 모든 의료행위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의사의 처방없이 의료행위는 명백하게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정기적인 콧줄교체는 촉탁의사의 처방에 의해 무료로 진행되었고 어르신의 설사가 심하거나 연하곤란으로 인해 음식섭취가 심하게 어려울 경우 촉탁의사 처방에 의해 영양제 공급시 보호자가 원하는 결재수단으로 결재되었습니다.

앵커: 입소 노인들에게 수면유도제인 ‘졸피람, 할시온’과 정신분열 치료제인 ‘쿠에타핀’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는 약들을 과다 투약했다고 하는데 이에 대해서도 말씀해 주시지요.

 

손영춘 원장:

→ 노인장기요양원은 보호자가 직접 처방하여 오는 약이 있고 촉탁의사에 의해 처방된 약이 있으나 신경정신과적인 약은 보호자가 직접 처방해오고 있습니다. 어르신의 약은 어르신에게 처방된 약만을 복용하고 있으며 처방된 약에 따라 의사처방전에 ‘필요시 처방’이라는 문구가 있을 경우 필요시 처방됨을 알려드리며 필요시 처방전 역시 복용량에 나온대로 복용되기 때문에 임의로 과다사용을 할 수 없습니다.

 

앵커:

개인간병비 명목으로 노인 한 명당 한 달에 수십만 원을 받은 뒤 해당 요양보호사에게 지급하지 않고, 요양원 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