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사회서비스원 개원 소식

[사진]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2월 21일 인천 시청 시장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광역시 사회서비스원 개원 기념식'에서 유해숙 원장에게 기를 수여하고 있다.

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2월 21일 오전 11시 시장 접견실에서  인천 사회서비스원 개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현재의 인천복지재단 연구 기능을 확대하고 사회서비스원의 현장지원 기능을 추가하는 등 인천복지재단 확대 개편을 통해 인천시 사회서비스원 설립함으로써, 지역의 다양한 복지 수요에 부응하고 내실 있는 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인천형 사회서비스원'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발표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은 2021년 부터 어린이집, 장애인 복지시설 등 총 10 여 개소의 국·공립 시설을 운영하고 종합재가센터 2개소(부평, 강화)를 설치해 노인, 장애인에 대한 각종 방문서비스를 제공 할 예정이라고 전해진다. 

이와 더불어 도시와 농어촌이 복합된 인천지역의 특성을 반영하여,  지역 여건에 적합하고 특화된 사회서비스 지원 정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사회서비스를 직접 제공하고 종사자를 직접 채용해 사회서비스의 공공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민간기관에 시설점검과 서비스 품질개선 등을 지원해 민·관이 상생하며 지역사회 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시민에게 양질의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라는 것이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의 격려와 기대로 탄생한 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이 '인천형 복지의 핵심 플랫폼'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공공이 책임지는 '좋은 돌봄'이 확대되고, 위기 상황 시 긴급돌봄지원 등을 통해 더욱 강화된 사회안전망 구축과 사회복지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반영하여 시민들이 더 행복해지는 복지정책을 실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회서비스원은 아직 설치 법령이 마련되어 있지 않지만, 각 지방자치의 조례를 통해 설립하는 것으로 서울, 부산, 광주 등 전국 17개 광역시·도에 설치되는 사회서비스원 중 인천시 사회서비스원은 전국 9번째로 문을 연 것으로, 어린이집, 장애인 복지시설, 재가장기요양기관 등 사회 서비스의 공공성 강화 및 종사자 처우개선을 최우선 목적으로 운영하게 되며, 지방정부가 각 지역의 특성을 고려하여 자율성과 책임성을 갖고 운영하게 된다.

한편, 지금까지 설치된 사회서비스원은 예산의 확보나 인력운영의 문제점 등이 노출되어 본래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옥상 옥의 기관을 만든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초기 사회서비스 시설 종사자의 처우를 대폭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었던 사회서비스원이 그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자, 일부 강경 노동조합이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에 규탄의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당초,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관련 수도권 방역 강화 조치로 간소하게 진행했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기사작성: 이은경 기자, 입력시간: 2020-12-21, 23:00]

제  호: 실버피아온라인

발행회사명: 유니실버(주) 

발행인:강세호

편집인:강세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은경

주소: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상현로 27, 175동 1203호 (상현동)

전화: 031-718-5811, 팩스:0303-3444-0647, 

이메일:silverwill@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126-81-46423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기 아51443    

등록연월일:  2016.12.07   최종 발행일: 2021.04.15

홈페이지: http://www.silverpiaonline.com  

Copyright ⓒ 2017,2018, 2019, 2020, 2021 실버피아온라인 . All rights reserved.

실버피아온라인은 민간장기요양인의 권익보호를 제외한 부단복제와 게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