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위키-현웅의 장암산 힐링캠프

현웅 예인촌과 장암산 힐링캠프 건설을 추진하는 '조진표' 대표 

인간의 상처를 자연으로 달래주는 치유농업의 프런티어

장기요양의 큰바위얼굴로 나타나!

[VR위키] 현웅의 장암산 힐링캠프 

남 영광군 묘량면에 있는 장암산은 해발 482미터의 나지막한 산이다.  굴비의 고장 영광군의 장암산은 산 이름이 그렇듯이 펑퍼짐한 초원을 이룬 정상에 널찍한 큰 바위가 있는데 그 모습이 옆에서 보면 마치 물 위를 떠가는 조각배를 닮아 신기하기만 하다.

더욱 기이한 것은 이웃하고 있는 태청산은 이따금 눈에 띄는 단단한 바위들이 모가나 날카로운 데 비해 장암산 정상에 덩그러니 올려 놓은 듯한 바위는 조각작품처럼 매끄럽게 다듬어 놓은 것 같아 맨발로 올라 앉아도 괜찮을 정도다. 그래서 그 바위를 너럭바위라고 부른다.

장암산은 훌륭한 등산코스일 뿐만 아니라 행글라이더 들에게도 인기가 대단하다. 그만큼 정상에 오르면 마치 비행기를 타고 하늘 위에 떠있는 기분에 휩싸일 만큼 시원한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특별히 장암산 안에는 누군지 일부러 심었다고 하기에는 너무도 우람한 편백나무의 울창한 숲이 장관을 이룬다.  장안산 정상에는 산하를 아름답게 꾸민 철쭉꽃이 유명하여 봄이 되면 철쭉꽃 축제를 찾는 등산객이 몰려든다.

이 장암산과 남다른 관계를 가지고 있는 장기요양인 있어 화제이다. 바로 영광에서 장기요양기관을 운영하는 현웅 조진표 대표이다.

조진표 대표는 약 25세 세대의 예술인들이 모여 사는 공동체인 현웅 예인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땅은 70년간 무상임대이며 그후 에는 정부나 공공단체에 기증하고 계약자 지명한 후손이 계속하여 살 수 있도록 한다.  주중에는 각자가 원하는 공예나 문화, 예술 활동, 약초 재배 등 즐거운 전원생활을 즐기고 주말에는 지인이나 친구를 초대하여 정성껏 대접하는 생활을 하게 된다.

예술인들의 전문 분야별로 각종 전시회 및 무공해 식품 재배, 판매로 나온 수익금 일부로 공동비용을 충당한다.

조진표 대표가 영광에서 추진하고 있는 두 번째 사업은 장암산에 힐링캠프를 건설하는 일이다. 약 20만 평의 장암산 부지 중 4만평을 조 대표가 소유하고 있다.

이 공간에서는 힐링하기 적합한 천혜의 요소인 편백나무 숲과 철쭉 꽃, 자연속의 휴계공간과 함께 힐링을 위한 공동체 활동이 가능한 캠프를 건설할 예정이다.

현웅 조진표 대표의 오랫동안의 꿈은 현실로 이루어질 환경이 조성되었다. 바로 정부가 추진하고 법제화를 마친 치유농업 정책이다.

2010년대 중반에 힐링산업이 미래 유망산업으로 지목되었다. 그 힐링산업 중에 농업 분야의 정책으로 육성 된 것이 바로 치유농업이다.  치유농업이란 ‘농업, 농촌 자원이나 이와 관련된 활동을 이용하여 국민의 신체, 정서, 심리, 인지, 사회 등의 건강을 도모하는 활동과 산업을 의미한다.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집중되었던 ‘웰빙’ 열풍은 2010년 이후 들어 인간과 자연 모두의 치유를 통해 행복하고 지속적인 삶을 추구하는 ‘힐링 트렌드’로 변화하였다.

힐링(치유)의 측면에서 농업은 신체활동으로 인한 물리적 효과 외에도 생명을 돌보는 주체가 된다는 ‘자존감’, ‘내가 가꾼 것이라는 소유의식’, ‘생명 존중 사상’ 등 심리적 효과가 큰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런 치유농업의 방향은 2020년 들어 육성 정책이 입법화되어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가능하게 되었다.  다만, 아무나 지원하는 것이 아니고, 치유농업 교육을 이수하고, 농업을 할 수 있는 적절한 토지나 임야를 보유하는 것이다.

현웅 조진표 대표는 이러한 치유농업의 가능성을 오래전 타진하고 전남의 C 대학교에서 소정의 교육과정을 이수하였고, 더불어 이를 실행에 옮길 임야를 가지고 있다.   이를 계기로 조진표 대표는 현웅 예인촌과 장암산 힐링 캠프 건설로 치유농업 분야의 프런티어가 되고자 한다.

오늘 모임은 이 치유농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장기요양 지인들과 함께 예인촌 부지와 장암산 힐링 캠프를 방문했다.  예인촌에 심어진 작약나무 밭과, 장암산의 편백나무 숲, 휴계공간, 야외교육장, 약수터, 정자 등 자연과 함께 한 시설물들을 들러보고, 장암상 정상의 철쭉꽃 축제 현장으로 올라갔다.

정상의 너럭 바위에 올라 바라본 철쭉꽃의 모습은 천상의 모습처럼 정말 아름다웠다. 야생 철쭉 군락지에 추가로 꽃을 오밀조밀 심은 듯 했다.  등산로 주변으로 가슴팍까지 자란 철쭉이 분홍색, 횐색, 진홍색 자태를 자랑하며 산의 사면 전체에 물감을 풀어놓은 듯 하다.

이들은 앞으로 이곳에 건설될 힐링캠프에 대한 이야기 꽃을 피우며, 어떻게 함께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참여할지에 대한 논의를 계속했다.

미래를 향하여 꿈을 그리는 것은 참 행복하다. 현웅 조진표 대표의 예인촌과 장암산 힐링캠프 이야기를 들으며 정상에 놓인 너럭바위와 오버랲되어 장기요양의 큰바위 얼굴을 연상하는 것은 혼자만의 생각은 아닐 것이다.

상상하라, 그러면 이루어질 것이다. 오늘 장암산을 탐방하면 얻은 교훈이다.

[글, 영상] 실버피아온라인 발행인 강세호, [기사입력시간] 2020-05-09 오후 6:52

제  호: 실버피아온라인

발행회사명: 유니실버(주) 

발행인:강세호

편집인:강세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은경

주소: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상현로 27, 175동 1203호 (상현동)

전화: 031-718-5811, 팩스:0303-3444-0647, 

이메일:silverwill@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126-81-46423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기 아51443    

등록연월일:  2016.12.07   최종 발행일: 2020.10.18

홈페이지: http://www.silverpiaonline.com  

Copyright ⓒ 2017,2018, 2019, 2020 실버피아온라인 . All rights reserved.

실버피아온라인은 민간장기요양인의 권익보호를 제외한 부단복제와 게제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