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수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를 응원합니다.

[영상] 조한수 원장의 응원을 호소하는 달리는 자연인 유튜브 방송 

러분 안녕하십니까?

달리는 자연인을 진행하는 실버피온라인 발행인 강세호 입니다.

오늘 3월12일에는 두번 방송을 하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방송은 마스크 대란의 진실이라는 이름으로 진행했고, 두번째 방송은 드디어 장기요양을 대표하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응모한 장기요양인을 소개하는 방송을 진행해 드립니다.

 

주인공은 바로 이천에서 노인요양시설을 운영하고 계시는 조한수 원장입니다. 목사님 이기도 하셔서 조한수 목사님이라고 불리우기도 합니다. 조한수 원장은 장기요양업계에서는 유명한 분입니다. 다른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앞서서 직접 해오신 분이시지요.

 

우리 노인복지의 역사에 2000년 초기 종교단체 등에서 운영해 온 미인가 복지시설을 양성화 하면서 로또 자금을 지원했던 사실이 있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로토자금의 지원을 받아 보강한 건축물에 대해 10년간의 근저당을 설정하여 다른 금융기관의 융자가 이루어지지 않게 제한을 두었습니다. 물론 당시 보건복지부는 10년이 지나면 설정된 근저당을 해제해 준다는 약속을 한 사실도 있습니다. 그 약속을 믿고 로또자금을 지원 받은 원장님들은 열심히 어르신들을 모셨습니다. 그러나 10년이 지나 보건복지부는 '10년이 지나면 풀어주겠다는 로토시설의 근저당'을 풀어주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해당 로토시설의 운영자들은 지속적으로 근저당 설정 해재를 요구하는 민원과 규탄대회, 청원, 행정소송을 내며 요구의 목소리를 높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서 새종로에 국민정책제안센터를 만들어 국민들의 민원을 받아 국정에 반영한다는 제안을 맏은 적이 있습니다. 이때 시민단체인 한국백만인클럽과 공공정책시민감시단에서 로토자금 시설의 근저당 설정 해지를 요구하는 정책을 포함한 장기요양보험 정책 개선 제안서를 제출했으나 소위 대통령의 국민정책제안센터는 이를 깡그리 무시해 버렸습니다.

 

그 후에도 로토자금 지원 요양시설 원장들은 쉬지 않고 국가인권위원회와 법원의 문을 두드렸으나 보건복지부의 답변은 요지부동이었습니다. 이때 전국개인시설협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던 조한수 회장은 지난 해 10월경 부터 세종시 보건복지부 청사앞에서 천막을 치고 보건복지부를 규탄하며 한 겨울을 났습니다. 쉬지않고 꾸준히 보건복지부 청사를 향하여 로토자금 시설에 대한 근저당 설정해재 약속을 지키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그래도 요지부동 변화가 없던 보건복지부 앞에 복명이 나타났습니다. 바로 코로나-19입니다. 보건복지부 청사 앞에 코로나-19에 대한 현황과 대책을 보건복지부 차관이 발표하다보니 기자들이 늘 그곳에 상주하게 되었습니다. 조한수 회장의 천막에서는 회원들과 함께 쉬지 않고 근저당 설정의 해제를 요구하는 스피커가 울렸습니다. 이에 참다 못한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조한수 회장을 찾아 협상을 요구하게 되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