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 기관은 협력의 대상

산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 노동조합들의 무차별 공격에

문을 닫는 장기요양기관이 늘고 있다.

노동조합은 요양보호사 등 근로자가 일자리 잃는 것은 관심없어,

위기에 처한 장기요양기관들,

안전지대로 여겨지던 사회복지법인이나 대형시설이 노동조합 타켓의 일순위, 더 이상 안전지대는 없다.

 

대부분의 장기요양기관 노조갈등은 보건복지부의 정책적 결함이 원인

장기요양기관과 노조는 싸움의 대상이 아니고 대보건복지부 투쟁의 협력 대상으로 전환되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