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정감사 - 보건복지부 (2018.10.10~29.)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불임 공포에 떠는 가임기 암환자들

'항암치료자 연간 약 2만여명'

'여성 항암 치료자가 남성에 비해 3.6배 이상'

'방사선 치료 환자, 한해 평균 6,306명'

'방사선 치료 환자도 여성이 남성에 비해 3.6배 가량 많아'

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은 2018년 10월 15일(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건강보험 암종별 15~39세 수진자 진료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암 환자가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받거나 항암제를 투약하며 아이를 가질 수 있는 능력이 급격히 떨어지며, 임신에 성공해도 기형아를 출산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한편, 비교적 어린 나이에 암에 걸린 환자들은 난자나 정자를 냉동보관해두고 체외수정 방식으로 임신을 꿰하지만, ‘저출산 해소를 위한 체외수정 시술’외에는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는 맹점이 있다.

1. 15세 이상 39세 미만 암환자 평균 약 13만명

여성 항암 치료환자가 남성에 비해 3.6배 이상 통상 임신이 가능한 15세부터 임신 적령기인 39세 미만 암환자 통계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아본 결과, 매년 남성 3만 4,284명·여성 9만4,755명이 암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12만8,521명, 14년 14만3,765명, 15년 12만 8,003명, 16년 13만 2,757명, 17년 13만 8,073명, 2018년 6월까지 10만 3,116명이 암 환자였다.

 

한편, 남성 암환자는 한해 평균 3만 4,235명인 반면, 여성은 9만4,755명으로 여성환자가 남성환자에 비해 약 3.6배 가량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 항암 치료 환자 1년에 약 1만4,640명, 여성이 남성에 비해 약 3.6배 더 많아

 

한 해 평균 항암치료를 받는 암 환자는 1만 4,64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평균 남성은 2만3,606명, 여성은 6만4,234명이 항암 치료를 받는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1만 5,553명, 2014년 1만5,128명, 2016년 1만5,347명, 2017년 1만 5,521명, 2018년 6월 기준 1만 1,1733명이 항암 치료를 받았다.  가장 많이 항암 치료를 받은 암종은 유방암이 3만5,775명으로 가장 많았고, 림프, 조혈 및 관련조직암이 1만 6,698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여성 항암 치료자가 남성에 비해 약 3.6배 정도 더 많았는데, 이는 항암치료를 가장 많이 받는 유방암 환자의 99.8%가 여성이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3. 방사선 치료 환자도 여성이 남성에 비해 3.6배 가량 많아

방사선 치료받는 15-39세, 한해 평균 6,306명, 지난 5년 6개월 간, 방사선 치료를 받은 암환자는 3만7,83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방사선 치료를 받는 남성 암환자는 한해 평균 1,673명, 여성 암환자는 4,632명이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9,357명, 2014년 7,896명, 2015년 5,934명, 2016년 6,092명, 2017년 5,687명, 2018년 6월까지 2,867명이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방사선 치료를 가장 많이 받은 암은 '갑상선' 암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치료 역시 여성이 남성에 비해 3배 가량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승희 의원은 "암환자의 경우 항암치료 전 난자·정자를 냉동보관하면 치료 후 임신을 시도라도 해볼 수 있지만 비용문제에 가로막혀 있는 실정"이라며, "가임기 암환자의 난자·정자 냉동보관 급여화를 위한 입법적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기사작성: 보건복지부 국정감사 공동취재단, 실버피아온라인 선종심 기자, 2018.10.15, 오후 10:48]

제  호: 실버피아온라인

발행회사명: 유니실버(주) 

발행인:강세호

편집인:강세호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은경

주소: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상현로 27, 175동 1203호 (상현동)

전화: 031-718-5811, 팩스:0303-3444-0647, 

이메일:silverwill@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126-81-46423 ​인터넷신문등록번호: 경기 아51443    

등록연월일:  2016.12.07   최종 발행일: 2020.10.18

홈페이지: http://www.silverpiaonline.com  

Copyright ⓒ 2017,2018, 2019, 2020 실버피아온라인 . All rights reserved.

실버피아온라인은 민간장기요양인의 권익보호를 제외한 부단복제와 게제를 금합니다